광고
살벌한 여순항쟁, 중학생이던 송기득 교수의 회고

살벌한 여순항쟁, 중학생이던 송기득 교수의 회고

여순항쟁 때 멘토처럼 따르던 형을 잃고 신학의 길로 2월 26일 오후 5시경, 주철희 박사(여순사건 연구자)가 송기득 교수(87세, 전 목원대 신학과)를 송 교수의 자택에서 만나 70년 전 겪은 여순항쟁 당시의 증언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