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정치

[직설] 김어준에게 사과하라니? ‘불금쇼’.. 제정신인가?

아침에 산에서 만난 집사람이 “당신, 팟캐스트 불금쇼 듣지 마” 그런다.  이유를 물으니 당신 열받을 거란다. 내가 집사람 말은 잘 듣는지라 불금쇼를 듣지는 않았다. 내가 지난 4년 동안 18대 대선 부정선거 문제를 이야기했더니 옆에서 들은 집사람 수준이 ‘김어준급’이다.

무슨 내용이냐고 물으니 ‘불금쇼 진행자들이 영화 ‘더플랜’을 펀드로 만든 김어준 씨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지난 19대 대선 개표 때 미분류표를 계산한 K 값이 1.6 정도로 됐는데, 김어준 영화에서 박근혜가 당선된 18대 대선 미분류 값 K가 1.5로 수렴돼, 개표조작 의혹을 지적했기 때문이란다.

즉, K 값만 보면 18대 대선은 19대 대선과 차이가 거의 없으니, 18대 대선은 부정선거나 개표조작이 아니라고 일부 유명 팟캐스트 진행자들이 앞장서 주장하는 셈이다. 개표조작이 아니라는 증거도 없이 김어준이 틀렸으니 부정선거가 아니다? 고 외친다.

이런 걸 두고 ‘어이가 없다’라고 하나 보다. 바보도 이런 바보가 또 어디 있겠나 싶다.  불금쇼 진행자들은 영화 ‘더플랜’을 보지도 않았나 보다.

먼저 K 값이란 건 투표지분류기 유효 비율과 분류기로 분류하지 못해 이후 사람이 손으로 구분한 미분류표에서 무효표를 빼고, 후보별로 나눈 비율, 그 두 비율로 계산을 한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투표지분류기로 분류하고 또 분류 도중 랜덤으로 떨어진 미분류 표의 비율은 거의 같아야 정상이다.  즉 K 값은 1로 수렴돼야 한다.

2002년과 2007년 대선 때 확인된 선관위 K 값은 1로 나타났다. 서울 관악구, 노원구 그리고 용인지역 선관위 개표상황표를 분석해 확인됐다. 즉 16대, 17대 때 특정 선거구 K 값은 1로 수렴했는데 18대 대선을 보니 K=1.6의 현상이 보이니, 그게 이상하다는 것이다.

영화 더플랜은 K 값만 거론한 게 아니다.  투표지분류기를 간단한 조작으로 K 값을 마음먹은 대로 조작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분류기로 조작한 투표 결과는 개표가 진행되는 도중 개표참관인들이 발견하기 어렵다는 점, 등등을 영화에 넣었다.

지난 18대 대선 때 사용한 분류기와 19대 사용한 기계는 다르다. 19대 대선에 사용한 분류기는 2014년에 새로 도입된 기계다. 또 투표용지도 다르다. 19대 대선은 무효나 미분류를 방지할 목적으로 후보자 칸에 간격을 둔 투표지를 사용했다. 또한, 후보자가 많아 투표용지 길이도 길어 미분류표가 많이 발생할 상황이었다.

더욱이 18대 대선과 19대, 당선자와 2위 득표자 입장에서 K값을 보면, 18대 박근헤 후보는 2위 문재인 후보보다 미분류표에서 더 많은 득표(K=1.5)를 통해 당선됐다. 즉 미분류표가 당선에 영향을 줬다. 하지만 19대 대선 당선자 문재인 후보의 K 값은 0.62에 불과하다. 19대 문재인 후보는 투표지분류기 단계에서 이미 압도적으로 많은 득표를 했기 때문에 미분류표는 당선에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그러니 K 값만을 비교해 18대 대선 개표에 문제가 없다고 말하는 게 오히려 어불성설이다.

불금쇼 진행자는 그런 점을 한 번이라도 스스로 분석했는지 묻고 싶다.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어디서 주워들은 소리고 김어준에게 ‘사과’를 요구한다는 건 참으로 어리석다.

18대 대선 개표가 이상하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지금도 투표지와 관련된 검증 자료를 선관위가 비공개하기에, ‘개표조작 의혹’ 정도로 수위를 낮춰 말하고 있다. 그런데 일부 유명 팟캐스트 방송인들이 19대 대선 K 값을 들어 18대 대선 개표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을 욕하고 비아냥하고 있으니 한심스럽다.  그들은 개표소에 한번 가 봤는지 개표상황표가 어떻게 생겼는지 살펴보기는 했는지 묻고 싶다.

현재 18대 대선 개표조작이 의심스러운 지역선관위에 투표지 이미지 파일을 정보공개청구해도 선관위는  ‘분실’했다는 이유로  정보 부존재 답변을한다.  그러니 18대 대선에 개표조작은 없었다고 선관위가 내세울 만한 증거는 사라졌다. 선관위는 그저 일련번호가 떼어진 체 보관 중인 투표지와 개표상황표만을 내세울 뿐인데, 그게 2012년 12월 19일 밤에 개표한 것인지 뭘로 증명하지?

또한, 18대 대선 개표 장면을 담은 개표소 영상 파일은 전국 252개 선관위 중 불과 27곳을 제외하고 모두 폐기해 없다고 한다.  이 27곳 개표소 영상도 결정적인 장면을 찾기 어려운, 먼 곳에서 일부분을 비추고 있는 게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 영상을 통해서도 지난 18대 대선 개표가 규정대로 하지 않았다는 것을 찾아볼 수 있다.

선관위가 국민의 세금 예산을 사용해 촬영한 개표소 영상을 왜 폐기했다고 하는지 생각해 보았나?

일부 유명 팟캐스트 진행자에게 요청한다. 영화 더플랜의 제작자인 김어준에게 사과를 요청하려면 먼저 18대 대선 투표지 이미지 파일이라도 한번 확인해 보고 그런 소리를 해 주길 바란다.

그저 ‘소 팔러 가는 데 개 따라가는 식’으로, 시류에 편승해 어디서 주워들은 이야기를 일반화해 말하는 게 제일 멍청한 짓임을 알아줬으면 한다.

민주당 TV 토론회, 이재명 후보만 세월호 리본 배지를 달았다

IE002125300_STD
ⓒ 오마이뉴스 ▲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 참석 후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 참석한 네 명의 후보 중에 이재명 후보만이 세월호 배지를 옷깃에 달았다.

민주당 대선후보 토론회, 이재명 후보만 노란 세월호 리본 배지를 달았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정하기 위한 토론회가 진행 중인데, 세월호 노란 리본 배지(세월호 배지)를 달고 토론회에 임하는 후보는 이재명(기호 1번)뿐이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 후보는 모두 네 명이다 (기호1번 이재명, 기호2번 최성, 기호3번 문재인, 기호 4번 안희정).

지금까지 민주당 경선 토론회는 세 차례 열렸다. 두 번의 라디오(CBS, 오마이뉴스) 토론과 한차례 TV 토론회가 오늘(14일) 있었다.

이 세 차례 토론회에 ‘세월호 리본 배지’를 달고 참석한 후보는 기호 1번 이재명 후보뿐이다. 기호 2번 최성 후보는 CBS라디오 토론회 세월호 리본 배지를 달았으나 이후 다른 배지를 달고 토론회에 임한다. 문제인 후보나 안희정 후보는 세 차례 후보토론회가 진행되는 동안 한 차례도 세월호 리본 배지를 달지 않았다.

‘세월호 노란 리본 배지’는 지난 2014년 4월 16일 영문도 모르고 죽임을 당한 세월호 희생자를 ‘잊지 말고 기억하자!’ 뜻과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를 나타낸다. 지금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세월호 희생자와 봉사자들이 세월호 노란 리본을 만들어 지나는 시민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사람들이 세월호 진상규명을 바라고 있는데,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들이 이 세월호 리본을 외면한다는 게 의외다. 더욱이 TV로 생중계되는 대선후보 토론회에서조차 노란 리본을 달지 않는다는 게 ‘세월호 희생자에는 관심을 두지 않겠다’고 밝히는 것처럼 보여 씁쓸하다.

이제 곧 4월 16일이 된다. 세월호 희생 3주기가 되고, 대선 선거운동 기간과 겹치는 시기가 된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의 뼈아픈 고통을 나누는 손길, 그 작은 노란 리본조차 외면해서야 대통령 후보의 자질이 있는지 생각하게 한다.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에도 이 기사를 보냈으나 오마이뉴스는 정식기사로 채택하지는 않았습니다.

엉망이다. 폴란드 대통령선거 부정선거 사례 IEO 보고서

폴란드 부정선거 관련 국제선거감시단 보고서
폴란드 부정선거 관련 국제선거참관단 보고서

국제선거참관단(International Election Observers IEO)은 폴란드 대통령선거와 관련해 부정선거 사례를 모아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 보고서를 지난 5월 18일 폴란드 언론이 보도했는데, 사례 중에는 선거결과입력에 컴퓨터시스템을 사용하였고, 이 과정에서 투표기록도 없는데 전산입력됐다는, 충격적인 내용도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현재 18대 대통령선거가 잘못됐다며 선거무효소송이 대법원에 제소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또 내년에는 총선, 그 다음 해는 대통령선거가 있는 만큼, 폴란드의 대선 부정선거 사례가 남의 일로만 여겨지지 않습니다.  .

폴란드 대선 부정선거 사례를 아래에 싣습니다. 번역은 ‘공의실현을위한목회자모임‘에서 해주셨습니다.

-아래-

International Election Observers’ report reveals numerous irregularities during the first round of the Polish Presidential Elections.

국제선거참관단(IEO)는 폴란드 대선 첫 라운드의 수많은 부정행위를 밝혀냈다는 보고서를 냈다. (기사발행:2015.5.18)

한 기자는 투표소 직원이 후보자의 표들을 섞은 뒤 현직 대통령 후보인 브로니스로 코모로브스키의 표로 계산했다고 밝혔다. 이런 일은 60명으로 구성된 외국 언론인들이 2015년 폴란드 대선을 참관하고 쓴 보고서의 여러 사실 가운데 하나에 불과하다.

다음은 2015년 폴란드 대선의 첫 라운드 이후 선거참관단이 낸 보고서 내용이다.

국제참관단을 대하는 일반적인 태도에 대해

국제참관인은 바르샤바의 어떤 투표소든 들어갈 수 있는 신분증을 갖고 있었음에도, 참관인들이 블로치(Włochy) 구역 슬래스카(Śląska) 의 투표소에 들어가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일부 선관위 직원들은 국제참관단이 왜 있는지 조차 알지 못했고, 그들의 참관을 무시하고 무관심한 태도를 보였다. 국제참관단의 사진 촬영을 금지했고, 이미 찍은 사진들을 지우라고 했다.

바르샤바 제28투표소에서는 참관인들이 투표기록(protocol)의 사진 촬영을 막았다. 블래즈키(Błaszki) 투표소 직원은 국제참관단이 접근할 수 없는 다른 방에 빈(blank) 투표용지를 쌓아놓고 있었다.

한 기자가 어떤 사건을 기록했는데, 그 이유로 다른 한 외국 언론인이 그 투표소에 들어가는 것을 막았다. 언론인들은 경찰이 온 뒤에야 투표소에 들어갈 수 있었다.

이 투표소의 그 직원은 분명히 사전교육을 받지 않았고 적법 절차도 모르며, 투표 업무를 제대로 수행할 수도 없었다. 결과적으로 그 직원은 투표 절차의 세부 내용과 적법한 요건에 대해 지역 당국자들에게 의존해야만 했다.

선거일 전날 밤의 투표문서 보관 문제에 대해

일부 투표소에서는 선거일인 일요일 전날, 토요일 밤에 투표문서를 보관하는 방식이 선거법이나 규정에 맞지 않았다.

여러 투표소에서 투표지가 금고에 보관된 것이 아니라 잠금 장치가 없는 벽장이나 종이 상자에 보관되었다. 그 보관하는 장소의  문은 안전장치가 되어 있지 않았고, 투표에 쓰는 도장들은 봉인되지 않았다. 그리고 투표소 직원이 근처에서 이를 점검하고 있지도 않았다.

어떤 투표소에서는 투표지가 잠금 장치가 없는 방의 탁자 위에 보관되기도 했다. 체스토초바(Czestochowa) 제90투표소에서 선거 전날 밤 계수와 비교해서 선거일에 10표나 모자라는 것으로 드러났다.

선거일인 일요일 아침, 블래스즈키(Błaszki)의 투표소 직원은 사용되지 않은 투표지를 세지 않았다. 이런 일로 투표소 관리자와 독립 NGO 선거감시 시민단체 사이에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투표자의 확인 절차

세 투표소(블래즈스키의 두 곳과 바르샤바 제28투표소)에서 투표소 직원이 개인적으로 아는 일부 유권자들의 신분증 제시를 요구하지 않았다.

프즈키나(Pszczyna) 제30투표소의 투표소 직원은 국제참관단이 입회하는 것을 안 뒤에야 유권자들에게 신분증 제시를 요구했다.

투표하는 동안 선관위 직원 부족

블래스즈키 제5투표소에서는 투표하는 10시간 동안 선관위 직원은 단 한명 뿐 이었다. 선거법규정에 의하면, 선임 관리자와 부 관리자(deputy)를 포함해 최소 3명의 선관위 직원이 있어야 한다.

블래스즈키 제8투표소의 선거관리자는 투표하는 동안 술을 마시고 잠을 잤다. 깨어난 뒤 그는 자신의 차로 그 투표소를 이탈했다. 얼마 후 그가 되돌아왔을 때, 그는 훨씬 더 취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도 경찰은 조사를 위해 그를 소환하지 않았다. 제7투표소의 한 여성 관리자도 술을 마셨다고 보고됐다.

선거인명부와 투표지를 투표소에서 밖으로 이동

체스토초바 제90번투표소의 한 직원은 선거인명부와 투표용 문서를 투표소 밖으로 가져갔다. NGO 선거감시 시민단체가 그렇게 하는 이유를 묻자, 그 선관위직원은 “자력으로 투표소에 갈 수 없다는 장애인 유권자 편의를 위해 그랬다”고 대답했다.

NGO 선거감시시민단체 참관인은 문제가 된 이 일이 진행되는 동안 투표소 밖에서 이루어진 그투표 행위에 입회하지 못했다.

투표소와 투표 절차에 관한 잘못된 정보

체스토초바 제90투표소에는 투표자가 혼동할만한 출입구가 두 군데 있었다. 그 입구 중 하나에는 투표 절차에 관한 정보가 명확히 제공되지 않았고, 그 결과로 10표의 무효표가 발생했다.

또 다른 투표소에서 투표 방법에 대한 분명한 안내가 기표소에 없는 것을 국제참관단이 목격했다.

투표 과정 중의 사적인 자유와 비밀의 보호에 관해

개별적인 투표자를 위해 기표소가 마련되었고, 또 투표를 할 때 사적인 자유와 비밀의 보호를 위해 커튼까지 쳐져 있었음에도, 가족이 단체로 기표소에 들어가는 일도 허용됐다.

부적절한 투표함 관리

카준 폴스키(Kazuń Polski)의 한 학교에 있는 투표소가 오전 7시에 열었음에도 불구하고, 오전 11시까지 투표함이 안전하게 관리되지 않았거나 혹은 봉인되지 않았다. 그 결과 이 시간 내내 그 투표함 속에 든 투표용지들은 안전하게 관리되지 못했다.

NGO 선거감시시민단체와 국제참관인이 담당 직원에게 경고를 한 뒤에나 봉인하고 도장을 찍었다.

비슷한 사건이 체스토초바 제90투표소에서도 발생했다. 그곳 투표함도 오전 7시 22분까지 무방비 상태였다. 그 결과 이 투표소의 개표 때에 투표자에게 배부된 적이 없는 32매의 유령표(투표용지 발급 숫자보다 투표수가 더 많은 경우)가 발생했다.

선거 후 관리가 허술한 투표함

어떤 투표소에서는 투표가 종료된 후 투표함 봉인도장을 찍지 않았다.

잉크 펜(ink pens)의 출현

투표법과 시행규정에 의하면, 개표할 때 투표지의 조작 가능성을 예방하기 위해 투표소에는 잉크 펜을 두어서는 안 된다고 되어 있다. 투표소의 기록은 연필로만 하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그런데 제573투표소에서는 연필이 부족하자 그곳 직원이 연필 대신 잉크 펜을 사용한 사례가 있었다.

개표

아직 다른 투표소의 개표가 진행되는 도중에, 어떤 직원이 모든 후보자의 투표지를 섞은 다음 현직 대통령인 브로니슬로 코모로브스키가 득표한 것으로 계산했다.

무효표와 선거인등록에 대해

콘스탄티노(Konstantynów) 제8투표소의 경우

– 선거인명부가 제대로 확보되지 않았음.

– 투표소 직원이 선거인명부에 날인하지 않았음.

– 투표소 직원이 선거인명부에 부정투표수를 막기 위한 ‘Z’ 표시를 하지 않았다.

– 선거인명부에 투표자의 서명을 열(row)에 따라 연속적으로 기록하지 않고 간격을 보이며, 띄엄띄엄 기록한 곳도 있다. 그 빈 자리에 다른 이름을 삽입할 수 있는 여지가 있었다.

카준 폴스키에서는 투표를 마감한 뒤 투표지를 봉인하지 않았는데, 이는 그 투표지가 안전하게 관리되지 않았음을 의미함. 블래스즈키의 투표소에서는 기표가 된 투표지를 투표함에서 꺼내 가기 전에 남은 빈(blank) 투표용지를 세어보지 않았음.

컴퓨터에 입력하기 전에 투표기록( 프로토콜)에 사람이 서명해야 하는데,

블래스즈키의 투표소에서는 선거전산문서를 출력하기 전에, 손으로 서명한 투표기록을 분실했다. 바르샤바 제659투표소에서는 투표 결과를 컴퓨터에 입력하기 전에, 손으로 서명하고 작성한 투표기록이 없었다.

이는 선거 결과를 담은 전산문서가 사람이 서명한 투표기록(프로토콜)이 만들어지기 전에 이미 존재했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 일은 우크라이나 언론이 보도함.

컴퓨터 시스템 문제

체스토초바 지역 투표소의 컴퓨터 시스템은 삼십 분 간이나 고장이 났다. 그래서 최종적인 투표기록(프로토콜)을 만들 수 없었다.

바르샤바의 볼라 자치구의 투표소 직원은 – 폴란드 국가선관위가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 선거법은 NGO 선거감시 시민단체로부터 요청이 있을 경우 그 사본을 제공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최종적인 투표기록(프로토콜)의 사본을 NGO 선거감시시민단체에게 넘기기를 거부했다.

투표소에서 투표기록(프로토콜) 작성에 관해

자노벡 피어브스키(Janówek Pierwszy)의 학교 투표소에서는 최종적인 투표기록을 건물의 창문에 붙여두었다. 그러나 건물 주변 지역에 울타리를 쳐 일반인들이 최종적인 결과를 볼 수 없게 하였다.

Source: wpolityce.pl
Translation: JD

기사원문 바로가기

International Election Observers’ report reveals numerous irregularities during the first round of the Polish Presidential Elections.

2015 Polish presidential elections irregularities reportedPublished: May 18, 2015

An independent report reveals that staff at the polling station mixed up candidates’ ballots, which were then counted as votes for the incumbent candidate Bronisław Komorowski’s. The foregoing is only one of many allegations in the report prepared by a 60-person group of foreign journalists who observed the 2015 Polish presidential elections.

Following is a full report prepared by the Election Observers after the first round of presidential election in Poland.

General attitude towards the international observers

Despite having the prerequisite credentials to enter any polling station in Warsaw, the observers were not allowed into the station on Śląska Street, in Włochy District. Some staff did not know why the international observers were not present, but ignored their absence and proceeded anyhow.

International observers were prohibited from taking photos and were requested to delete the photos they took earlier.

At the polling station number 28 in Warsaw, observers were not allowed to take photos of the election protocol. The presiding officer at a polling station in Błaszki stored blank ballot papers in a separate room that was not accessible to the international observers. The report notes an incident, whereby another foreign journalist was refused entry to that polling station. The journalist was allowed to enter only after police intervened.

The staff at this polling station was clearly untrained, unaware of the legal procedures, and unable to handle the ballot duties. As a result, the staff had to rely on local authorities’ to be instructed about the details on voting procedures and existing legal requirements.

Storage of the ballot forms during the pre-election night

The method of storing ballot forms at some polling stations during the Saturday night, before Sunday election, did not comply with the existing laws and regulations. At many stations the ballot papers were not secured in safes, rather, they were kept in unlocked cupboards or cardboard boxes instead. The doors to the rooms were not secured and voting stamps were neither sealed nor were their thereabouts verified by the polling station staff.

At some polling stations the ballot papers were simply kept on the tables in unlocked rooms.

A ballot count at the Czestochowa Polling Station No. 90 revealed, that their number is down by 10, in comparison with the pre-election night count.

On Sunday morning, which was the elections’ day, the staff did not count unused ballot papers at the polling station in Błaszki. This led to an argument between the polling station manager and an independent NGO citizens’ group overseeing the electoral process.

Voter identification procedure

At 3 polling stations (2 in Błaszki, and the polling station number 28 in Warsaw) some of the voters, who were known personally by the polling station staff, were never asked to show their IDs. At the polling station number 30 in Pszczyna, voters were not asked to show their IDs until the polling station staff noticed the presence of the international observers.

Insufficient number of the Electoral Commission’s staff during the voting

Only one Electoral Commission member was present during the 10-hour voting period at the polling station number 5 in Błaszki, whereas in order to comply with the electoral laws and regulations, there should have been at least 3 members of the staff present; including the presiding officer and his/her deputy. At the polling station number 8 in Błaszki, the local elections’ manager got drunk and fell asleep during the voting. After he was awoken, he left the station in his car. It was observed that upon his return some time later, he was even more drunk. The Police was not called in to investigate. A female manager at a polling station number 7 was also reported to be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Voter Registry and and ballot papers were removed from the voting premises

A staffer at the polling station number 90 in Częstochowa took the Voter Registry and ballot forms out of the station. When questioned by the citizens NGO electoral oversight organization why he did it, he said that it was to accommodate a disabled voter, who is said not to be able to enter the polling station on his own. The citizens’ electoral NGO group member did not accompany the staff member outside of the polling station during the incident in question.

Wrong information about polling stations and voting procedures

There were two entrances into the polling station number 90 in Częstochowa, which confused the voters. Information about voting procedures available at one of the entrances was found not to be sufficiently clear, resulting in 10 invalid votes. At another polling station observers noticed the absence of clear instructions on how to vote in the booths.

Privacy and Secrecy during the voting process

Entire families were allowed to enter the voting booths together in groups, despite the fact that voting booths were intended for individual voters, and offered curtains to protect the privacy and secrecy of voting.

Inappropriate handling of the ballot boxes

At one of the schools in Kazuń Polski the ballot box was not secured and/or sealed until 11.00 a.m., despite the fact that the polling station was opened from 7 a.m.; this resulted in the ballot papers lying unsecured in a box throughout this time. The ballot box was sealed and stamped only after the Citizen’s Oversight NGO organization, and one of the international observers, alerted the staff. Similar incident took place at the polling station number 90 in Częstochowa, where the ballot box also remained unsecured until 7.22 a.m. Subsequent vote count at this station revealed an unexplained appearance of extra 32 ballot papers which were never handed out to the voters.

Unsecured ballot boxes after the election

Some of the polling stations failed to stamp ballot boxes after the voting ended.

The presence of ink pens during the vote-count

To comply with the voting laws and regulations, no ink pens should have been present during the vote-count to prevent potential manipulation of the ballot papers. Any and all notes should have been made by pencil only. For example, after discovering a shortage of pencils at the polling station number 573, the staff used ink pens instead.

The votes count

During a vote-count at yet another polling station, the staff mixed up the ballot papers of all candidates in such a way, that the votes were counted as those given for the incumbent president, Bronisław Komorowski.

The handling of invalid ballot papers and electoral registers

At the polling station number 8 in Konstantynów:

– The electoral register was not secured.
– The polling station staff did not stamp the signature register.
– The staff did not mark the voters’ register with the letter “Z” to prevent from adding more voters to the list.

– The rows of individual voters’ names were separated by gaps, which potentially enabled insertion of more names into those gaps.

In Kazuń Polski, the ballot papers were not stamped at the end of the voting, indicating that they were not secured.

The blank ballot papers were not counted before the filled ballot papers were taken out of the ballot box at the polling station in Błaszki.

Signing of the voting protocol before they were entered into computer system

An original protocol with hand-written signatures went missing, before the electronic version was produced at the polling station in Błaszki.

Before voting results were keyed into the computer system at the polling station number 659 in Warsaw, there was no handwritten and signed protocol present. It means that the electronic report of the results was in place before the final, handwritten protocol was produced. This incident was reported by Ukrainian journalists.

Computer system problems

The computer system at the polling station in Częstochowa District crashed for half an hour.

Refusal to produce a final vote protocol

In the Warsaw’s borough of Wola, a member of the polling station refused to hand over a copy of the final vote protocol to the NGO citizens oversight organization; despite the fact that it was required by the Polish National Electoral Commission. The law requires that upon request such copies should be produced if requested by an NGO citizens’ oversight organization.

Publishing of the protocols at polling stations

At the polling station in the school in Janówek Pierwszy, the final protocol was displayed in one of the windows. However, the area around the building was fenced off, preventing the public from viewing the final results.

Source: wpolityce.pl
Translation: JD

부정선거 증거, 선관위는 왜 이런 대응을 하겠는가

2014년 6.4 지방선거 검열위원 모습

부정선거 진실공방은 ‘창’과 ‘방패’가 아니다. 증거를 찾아 선관위를 압박하면 선관위는 법률 개정을 통해서라도 빠져나갈 길을 찾고 있는가 보다.

18대 대통령선거는 선거무효소송이 대법원에 제기되어 있는 상태다. 그리고 그 선거와 관련한 자료 대부분을 정보공개청구 등을 통해 국민들이 입수한 상태다.

그런 개표자료 분석을 통해 개표가 법 대로 되지 않았다고 지적하면, 선관위는 개표문서 양식을 바꾸거나 개표진행 방법에 대해 법률개정을 하려고 한다.

지난 대선 이후 선관위가 부정선거 시비에서 벗어나려는 목적에서인지는 모르나, 고치거나 법률개정에 나선 두 가지 문제에 관해 짚어본다.

  1. 개표상황표 서식을 고쳤다.

개표상황표는 공직선거법 제178조5항에 의해 작성되는 공문서다. 그리고 그 양식은 공직선거관리규칙 제54호서식으로 정해져 있다.

그런데 선관위는 지난 대선 이후, 이 서식에서 한 가지 중요한 내역을 뺐다. 그것은 ‘투표지분류 종료시각’인데, 왜 종료시각을 빼야 했을까를 생각해 봐야 한다.

투표지분류 종료시각,

기자는 이와 관련해 2014년 1월 26일 오마이뉴스에 18대 대통령선거 개표상황표를 분석한 기사를 쓴 일이 있다.

기사 내용은 18대 대통령선거 서울지역 2500여 투표구의 개표상황표를 분석한 것이다. 서울의 경우 투표지 한 장을 수개표 하는데 걸린 시간이 평균 0.28초에 불과한 투표구가 60곳에 이르고, 그런 투표수가 17만9429표에 이른다는 내용이다.

이들 투표구의 경우 전자개표장치(투표지분류기)로 분류하는데 걸린 시간은 0.44초/매인데, 투표지분류기로 분류한 뒤 수개표를 한 시간이 더 짧다. 수개표 시간은 0.28초/매에 불과하다.

이런 분석은 개표상황표 상 기록된 시각을 통해 가능했다.

결국 사람이 하는 수개표가 투표지분류기(개표기)보다 두 배 정도 빠른 속도로 진행되었다는 기록인데, 이는 사람이 반드시 해야하는 수개표를 규정대로 하지 않았다는 증거로도 볼 수 있을 내용이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의하면 투표지분류기로 분류한 투표지는 이후 심사집계부와 위원검열 단계에서 사람이 육안으로 확인 심사하는 절차인, 수개표를 해야 한다.

그러면 수개표 진행 여부를 개표상황표에 기록된 시간기록을 통해 어떻게 가늠해 볼 수 있나?

18대 대선 개표상황표에는 세 곳에 시각을 기록하게 되어 있었다. 투표지분류 시작과 종료시각, 그리고 위원장이 개표상황표를 공표한 시각이다.

이런 시각으로 볼 때, 투표지분류 종료시각과 위원장 공표시각까지 걸린 시간을, 사람이 수개표 한 시간으로 가늠해 볼 수는 있다.

그런데, 위의 기사(창)가 나간 뒤 선관위는 개표상황표에서 투표지분류 종료시각을 없애는 식으로, 개표상황표 양식을 바꿨다(방패). 투표지분류 시작과 공표시각만 기록하도록 공문서 양식을 바꿨다.

이렇게 두 개의 시각만을 기록하면 결국 ‘수개표’에 걸린 시간을 알 수 없게 되는 문제가 생긴다. 공직선거법에 의하면 투표지분류기로 분류한 다음부터 공표까지 걸린 시간이 수개표를 진행한 시간인데, 투표지분류 종료시각을 없앰으로써 수개표에 걸린 시간을 가늠조차 할 수 없게 바꾼 것이다.

수개표 소요시간을 가늠할 수 없게, 투표지분류 종료시각을 없앤 개표상황표 양식을 2014년 6.4 지방선거부터 선관위는 쓰고 있다.

6.4지방선거 개표상황표. 분류종료시각을 뺐다

() 투표지분류기 종료시각을 없앴다고 수개표 여부를 가늠해 없게 것일까?

그렇지만도 않다. 투표지분류 시작시각과 공표시각은 남아 있으니, 전체 소요시간 중 투표지분류기의 평균적인 분류소요시간을 뺀 나머지 시간을 ‘수개표’로 가늠해 볼 수 있는 여지는 있다. 다만 분류기의 분류속도는 기계마다 다양하기 때문에 평균적인 분류 속도를 계산해 빼는 일은 쉽지 않다.

선관위에 요구되는 것은,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른 ‘수개표’, 그 수개표가 법규정에 맞게 진행되었는지를 밝히는 것,  선관위는 수개표를 규정대로 진행했다고 하는 증명과 그것을 입증할 수 있는 방법을 내 놓아야 할 것이다.

2. 선관위는 위원검열을 순회식으로 바꾸려고 한다.

2015년 2월 26일 오마이뉴스에 ‘위원검열’ 관련한 기사를 썼다.http://omn.kr/bsgb

그런 기사가 나가서인지,  선관위는 위원검열 방법을 바꾸려고, 국회를 통해 법률개정을 시도하고 있다고 한다.

선관위는 왜 위원검열 방법을 바꾸려는 것일까?

기사에도 썼지만, 현행 공직선거법에 의하면 “위원검열은 심사집계부에서 인계 받은 투표지 전부를 출석한 위원이 전부 육안으로 확인 심사해야 하는 것”이다.

현재 위원검열 방식은, 8인의 검열위원(위원7인, 위원장 1인)이 옆으로 자리잡고 앉아 검열한다. 한 위원이 투표구별 투표수를 검열하면 다음 위원에게 넘기고, 맨 마지막으로 위원장이 검열한 뒤 개표상황표를 공표하는 식이다.

위원장은 개표상황표를 공표한 뒤에는 그 시각을 개표상황표에 기록한다.

이렇게 공표된 개표상황표를 공표시간 순으로 놓고 보면 1개 투표구의 개표상황표를 공표하는데 걸린 시간을 알 수 있게 된다.

18대 대선 개표상황표, 위원검열 후 공표된 순서로
18대 대선 개표상황표, 위원검열 후 공표된 순서로

이런 식으로 위원이 검열한 시간을 있게 되면 매우 심각한 문제가 드러나게 수도 있다.

현행 선거법에 따르면, 개표 할 때 각 위원은 투표구별 투표수 전부를 육안으로 확인,심사해야 한다. 이는 위원은 물론이고 위원장도 똑 같이 적용된다. (공직선거법 제 178조3항) 투표지분류기(개표기)는 개표의 주수단이 아닌 보조로만 사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난 대통령선거 개표상황표를 공표 순서로 나열해 놓고 보면 깜짝 놀랄만한, 개표가 선거법 규정대로 진행되지 않은 상황을 너무도 쉽게 보게 된다.

대부분 선거구의 투표구별 개표상황표가 불과 1~2분 간격으로 공표되었다는 사실이다. 이는 위원은 물론 위원장이 1~2분 간격으로 검열했다는 의미로 귀결된다.

한개 투표구의 투표수는 약2천여 장이다. 빠른 투표지 분류를 위해 도입했다는 투표지분류기도 7~8분 걸린다. 그런데 위원이 1분 동안 2천여 장의 투표지를 육안으로 확인, 심사를 했다? 그리고 검열했다고 개표상황표에 서명했다?

이건 개표 검열위원들이 선거법 규정대로 투표수 검열을 진행했다고 볼 수 없는 기록이다. 그런 기록이 개표상황표 공표시간 순으로 나열했을 때 고스란히 드러나게 되는 순간이다.

이런 문제, 즉 위원검열을 규정대로 하지 않은 게 드러나게 되어서인지는 모르겠으나, 선관위는 위원들이 검열하는 방법을 바꾸려고 한다.

검열위원들이 옆으로 나란히 앉아 검열하는게 아닌, 개표소 내를 돌아다니며 검열하는 식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위원장만 자리에 앉아 개표상황표를 검사, 날인해 공표하는 식으로,

선관위 이렿게 순회식으로 위원검열 방식을 바꾸기 위해 국회 정개특위(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 개정안도 제출했다고 한다.

위원이 검열하는 방식을 순회식으로 바꾸면 각 위원이 투표구별 투표수를 전부 육안으로 확인, 심사를 했는지 알수 없게 된다. 이걸 노리는거 같다.

선관위는 이렇게 개표상황표 시간기록을 빼고 위원검열 방식을 고치려고 하는 것일까?

지난 대통령선거 개표상황표에서 위 기록(분류종료시각, 위원공표시각)을 통해 보면, 개표가 선거법 규정에 맞게 ‘수개표’로 진행되었다는 것을 선관위가 입증하기란 쉽지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 상태에서, 대통령선거 선거무효소송이 걸려있는 상태인데, 선관위로써는 개표가 정상적으로 되었다는 것을 입증할 수 없을테고, 이는 개표관리 부실이란 지적을 선관위로써는 피하기 어렵게 되지 않을까?

그래서인지 유권자가 제시하는 지적(창)을 피해 나갈 방법을 선관위는 꾸준히 찾고 있는거 같다.

하지만 공직선거의 관리에 있어, 선관위가 개표관리를 잘못했을 때 그 선거가 유효한지 무효한지, 선관위는 그 점에 대해 매우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박근혜 정권 정통성, 대선무효소송 걸려 3년 째 시비

지난 10월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을 통해 강동원의원(새정치민주연합 남원,순창)은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박근혜 정권’의 정통성은 어디에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황교안 총리는 선거를 통해 대통령에 당선 되었으니, 국민들로부터 정통성을 인정받은 정권이라는 식으로 답변을 했습니다.

이에 강동원 의원은, 2013년 1월 4일, 국민 2천여 명이 대법원에 제소한 ’18대 대통령선거 선거무효소송’을 거론하며, 선거부정에 의해 당선되었다면 대통령의 정통성과 자격에 중대한 문제가 발생한다는 지적을 했습니다.

민주주의 국가는 선거를 통해 정권의 정통성이 확립된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선거소송 등 재판을 통해 선거부정이 밝혀지면 해당 선거는 무효가 되고, 선거를 통해 얻은 정권의 정통성도 사라지게 됩니다.

우리나라는 선거 절차가 잘못되었을 때 선거무효소송(공직선거법 제222조) 또는 당선무효소송(공직선거법 제223조)을 통해 선거무효나 당선무효를 결정할 수 있는 선거법 규정을 두고 있습니다.

선거와 관련한 소송은 ‘소가 제기된 날 부터 180일 이내, 다른 쟁송에 우선하여 신속히 결정 또는 재판하여야 하며(공직선거법 제225조)’라는 규정도 있습니다.

선거소송이 붙어 있는 선거를 두고 ‘선거를 통해 정통성을 확립됐다’라고 주장하기란 공허합니다. 하루라도 빨리 재판을 열고, 부정선거 시비를 끝내야만 정권의 정통성도 인정받게 됩니다.

공직선거법 규정에 의하면 2013년 1월 4일 대법원에 제소한 18대 대통령선거 선거무효확인의 소(대법원2013수18)는 같은 해 7월 4일 이전에 판결했어야 합니다. 그런데 선거법에 의하면 180일 이내 판결해야 함에도 1000일이 넘도록 대법원은 이 소송에 대한 기일조차 잡지 않습니다.

이날 대정부질문을 통해 강동원 의원은 이 ‘18대 대통령선거 선거무효소송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아래는 강동원의원 국회 대정부질문 일부입니다.

영상은 팩트tv영상에서 해당 부분만 캡쳐했습니다.

-아래-

강동원 국회의원(새정치연합 남원,순창 지역구): 먼저 묻겠다. 박근혜 정부의 정통성은 어디에 있다고 보는가?

황교안 국무총리: 국민들의 선거를 통해서, 선거 과정을 통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고, 국민들에게 그 권원(權原)이 있다고 생각한다.

강의원: 맞다. 박근혜 대통령은 선거를 통해서 선출된 대통령이다. 그런데, 선거부정, 개표조작에 의해 당선되었다면 대통령의 정통성과 자격에 중대한 문제가 발생한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황총리: 지금 ‘면’이라고 하는 조건을 붙여 말씀하기 때문에 답을 드리기 어렵다. 그러나 부정선거에 의해서 이 정부가 출범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강의원: 자 영상을 먼저 보겠다.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외친다. 이들은 지난 2013년 1월부터 2015년 10월 10일까지 총92주째 계속해서 시위를 하고 있다. 저분들이 무슨 이유로, 왜 박근혜 퇴진을 외치고 있는 걸까? 총리, 이 사실을 보고받은 사실이 있나?

황총리: 그런 자세한 내용까지 보고받지 않았습니다만, 이 정부에 대해서 다른 이야기를 하는 분들도 있고 또 이정부가 성공하기를 기원하는 많은 국민들이 있다. 이런 것이 민주사회라고 생각한다.

강의원: 보고받은 사실이 있는가?

황총리: 지금 그 시위에 대해서는 제가 직접 보고받지는 않았다.

강의원: 그러면 법무부장관 시절에도 이 사실을 몰랐나?

황총리: 저게 어디에서 있었던 시위인가?

강의원: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92주째 하고 있다.

황총리: 그런 시위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거 같기도 하다.

강의원: 그러면 2013년 1월 4일, 국민 2천여 명이 대법원에 ‘대통령선거 무효소송을 제기’한 사실이 있는데, 알고 있는가?

황총리: 그런 소송도 있었다.

강의원: 그러면 2013년 5월 9일 이명박, 박근혜, 김무성, 원세훈, 김용판, 김능환, 이정우, 문상부, 김하영 등 9명을 형법 제87조 내란죄, 동법 제 91조 국헌문란죄 등으로 형사고발했는데, 이 사실을 알고 있는가?

황총리 : 그 내용을 정확하게 모르겠으나, 고발된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고발이 적법하고 정확한 것이냐. 그것은 결국 검찰과 법원의 수사와 재판에 의해 나오는 것이니까, 그 결과를 갖고 말씀을 하셔야지, 고발이 됐다는 것만 가지고 그 말씀을 드리는건 적절치 않다.

강동원: 자 말씀을 드릴께요. 대법원은 공직선거법 상 180일 이내 재판을 끝내야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이 1015일째, 2년 10개월이 지나도록 심리조차 하지 않고 있다.

그런데 특이한 사실이 있다. 백주 대낮에 서울 한복판에서 마이크를 잡고 92주 째 ‘박근혜 퇴진’을 외쳐도 청와대나 경찰이나 검찰에서는 일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어떻게 답하겠는가?

황총리: 여러 집회가 있습니다만, 불법집회에 대해서는 경찰도 바로 수사에 나서고 있고, 지금 말씀하신 그것에 대해서 만약 경찰이나 아무 조치를 않고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법에 위반된 부분이 없기 때문에, ‘집회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서 그렇게 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

강동원: 그렇다. 박근혜 퇴진이 정당하기 때문에 그렇다.

황총리: 그 내용이 아니라 그 절차에 관한 이야기다.

강동원: 그렇다면 지금부터 왜 국민들이 박근혜 퇴진운동을 계속하고 있는지 그 이유를 밝혀 보겠다.

기독교 목회자 등 190명, 개표부정의혹 제기 지지하는 시국성명 발표

강.황공방

_DSC2647..

대한예수교장로회 소속 목회자 등 190명이 13일 국회 대정부질문 때 강동원의원(새정치민주연합 남원,순창)이 말한 ‘개표부정’ 의혹 제기를 지지한다는, 시국성명을 발표했습니다.

21일 다음카페(공의 실현을 위한 목회자 모임)를 통해 발표한 성명서에는, “강동원 의원이 제기한 사례가 선관위의 공문 자료를 기초로 극히 일부 지역의 개표부정 사례를 언급한 것이고, 또 대선 개표부정 의혹 제기는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거나 ‘궤변’이 결코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시국성명에 참여한 ‘대한예수교장로회  일하는예수회’ 소속의 정병진 목사(여수 솔샘교회)는, “강동원 의원이 국회에서 제기한 ‘개표조작’의혹 사례는 지난 18대 대선 이후 선관위가 발표한 개표자료를 바탕으로 꾸준히 지적된 문제들 중 일부이고, 이런 의혹을 불식시키려면 강동원 의원 발언처럼, 대법원에 제소되어 있는 ‘대선무효소송’을 속개하면 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18대 대통령선거 선거무효소송은 2013년 1월 4일 시민 2천 여명이 대법원에 제소(대법원 2013수18)했는데, 공직선거법(제225조) 규정에 180일 이내 판결을 마쳐야 함에도 불구하고 대법원은 1000일이 넘도록 재판을 진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강동원 의원은 대정부질문을 통해 ‘개표조작’의혹 제기와 함께 대선무효소송 속개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국회의원이 국회 대정부질문을 통해 꺼낸 ‘대선 개표부정’ 의혹 제기를 지지한다는 시국성명을, 목회자 등이 실명으로 발표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아래는 ‘시국성명’ 전문입니다.

-아래-

강동원 의원의 ‘대선 개표부정’ 의혹 제기를 지지합니다.

“너희는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아라. 덮어 둔 것이라고 해도 벗겨지지 않을 것이 없고, 숨긴 것이라 해도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다.”(마 11:26)

강동원 의원(남원, 순창)은 지난 13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국회의원 중에는 처음으로 18대 대선 개표부정 의혹을 공식 제기하였습니다.

그는 18대 대선에 대해 십알단, 국정원, 경찰청, 국방부 사이버사령부, 국가보훈처가 불법 개입한 ‘총체적 부정선거’였다고 규정했습니다. 여기에 선관위의 개표조작 의혹까지 제기되는 실정이라며 그 몇 가지 사례도 제시하였습니다. “박정희는 군사쿠데타로 권력을 찬탈했고 그의 딸 박근혜는 선거쿠데타로 권력을 잡았다”는 결론도 내렸습니다.

이에 화들짝 놀란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근거 없는 허위사실로 대통령과 국민의 명예를 훼손하였다”며, 강 의원을 ‘종북’으로 모는가하면 출당과 의원직 사퇴 요구 따위로 가히 마녀사냥에 나선 형국입니다.

우리 목회자들은 18대 대선 이후 시민들 가운데 거세게 들끓은 부정선거 의혹에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보았습니다. 그리하여 하나님의 공의를 실현하고자 18대 대선의 부정선거 규명을 바라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2013. 2. 5).

그 골자는 관권선거 의혹에 대한 철저한 규명, 수작업에 의한 재검표 시행, 선관위의 개표 데이터 조작 조사, 대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철저한 규명에 야당, 언론, 시민단체, 종교계가 나서달라는 호소 등입니다.

불행히도 이 같은 우리의 요구는 당국과 야당, 주류 언론 등에서 외면당하였지만 뜻 있는 민주시민들에 의해 그 불씨는 계속 이어졌습니다. 몇몇 목회자와 민주시민들은 개표부정 의혹 규명을 위해 헌신적 노력을 기울여 대선 개표부정의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고 밝히는데 중요한 성과를 거두기도 하였습니다.

그 결과가 일부 언론(오마이뉴스, 미디어오늘, 뉴스타파, 팟캐스트 ‘새가날아든다,’ 일요시사, 진실의 길, 서울의 소리…)을 통해 알려졌으나 주류 언론의 침묵으로 대다수 국민들은 아직 잘 모르는 상황입니다.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주장처럼 강동원 의원의 대선 개표부정 의혹 제기는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거나 ‘궤변’이 결코 아닙니다. 대선 개표부정은 중앙선관위에서 정보공개로 얻은 각종 공문서, 개표영상 등으로 이미 ‘확인한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강 의원은 제한된 시간 관계로 선관위의 공문 자료를 기초로 극히 일부 지역의 개표부정 사례를 언급하였습니다. 그가 미처 말하지 못한 대선 개표부정의 유형과 사례는 무수히 많습니다.

가령 각 지역 선관위가 대선 개표 때 수작업 개표나 절차를 개표관리매뉴얼에 따라 진행하지 않았음이 개표영상과 각종 개표 공문으로 드러났습니다. 유령표와 실종표가 전국에서 발견되었으며, 미분류표에서는 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의 격차가 무려 16%나 되는 기현상도 밝혀졌습니다.

선관위는 대선 당시 공인검증도 안 거친 투표지분류기(전자개표기)를 사용하였고, 1분 단위로 언론사 및 포털사에 제공한 개표 원자료와 대선 때 사용한 대부분의 투표지분류기를 폐기하는 짓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강동원 의원은 “현 박근혜 정권은 국가기관을 총동원한 관권선거로 대선을 치렀고 개표부정마저 자행하여 정통성이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그러기에 역사교과서까지 부친의 친일과 독재를 미화한 국정교과서로 바꾸려 강행한다는 사실을 지적합니다.

우리 목회자들은 민주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 강 의원이 하나님과 역사, 민중 앞에서 정의로운 목소리를 냈음을 고맙게 여기며 그를 적극 지지합니다.

청와대와 여당, 선관위는 한통속이 되어 억지 주장으로 혹세무민하며 강동원 의원 죽이기에 나설게 아니라, 시민들이 대법원에 제기한 18대 대선선거무효소송(2013수18)의 속개를 요구해 법의 준엄한 심판을 받아야할 것입니다.

공의실현을위한목회자모임(강세형, 김기현, 김병균, 김승민, 김영태, 김영천, 김후용, 양영철, 이철호, 이형채, 조수아)

기독교평화행동목자단(김봉은, 김성윤, 김형찬, 김홍술, 김희용, 남태일, 박병권, 백광모, 안명준, 이용안, 이 적, 백광모, 장헌권, 정제욱, 지승룡, 최재봉)

기장건강한교회를위한목회자회(김병주, 김영재, 박상필, 박용호, 우규성, 이 섭, 설주일, 한 신)

예장일하는예수회(강수은, 고성기, 김규복, 김희룡, 박충수, 서덕석, 손은정, 손은하, 안하원, 오영미, 우예현, 유미란, 유승기, 이성욱, 이세광, 이진형, 이필숙, 유재무, 장창원, 정병진, 정요섭, 정태효, 진영훈)

생명평화마당(박득훈, 방인성, 이정배, 정상시, 김기석, 김영철, 김옥연, 김은규, 김판임, 김희헌, 박일준, 송병구, 신익상, 우진성, 이원돈, 이은선, 전현식, 조언정, 조헌정, 현창환)

예장농민목회자협의회( 강선기, 김현기, 남기완, 김선민, 박재현, 오세목, 주영환, 천정명)

목회자정의평화실천협의회(박성율, 서일웅, 소복섭, 윤일우, 장병기, 정대일, 정재동, 정종훈, 최덕기)

고난과함께(이관택)

한신대신학과 민중신학회

서울장신 학보사동문회(강석권, 구탁서, 김미나, 박홍길, 선혜경, 신광수, 신동명, 안수영, 이덕수, 황신애, 홍만삼, 조해정, 최아름)

개인:
강성호, 고수봉, 고영목, 김광훈, 김경환, 김영형, 김성준, 김의종, 김정미, 김지목, 김진아, 김진모, 김창규, 김창주, 김현모, 김희헌, 남명숙, 문대골, 문필영, 박상환, 박성신, 박순종, 박승렬, 박영락, 박원균, 박인표, 박일남, 박종균, 박종현, 박지애, 박재원, 박재형, 박혜린, 박태선, 변인숙, 배성진, 성명옥, 신응일, 심창남, 소복섭, 손유찬, 안광덕, 안인철, 양주식, 양재성, 연혜경, 오창순, 우은정, 유재신, 윤구현, 윤영민, 윤일규, 이병일, 이상철, 이성하, 이승규, 이용현, 이성환, 이윤상, 이종문, 이춘우, 이현우, 이형선, 이해학, 임광빈, 임정복, 장관철, 정석기, 정일용, 정회억, 조성일, 조수현, 조점화, 지희준, 최기용, 최성진, 최중빈, 한 빛, 한명희, 홍광표, 홍성균(이상 190명)

팟캐스트 김용민, 언론이 ‘개표부정’보도 안하는 이유

관훈

인기 팟캐스트 ‘관훈나이트클럽’ 에서 [ ‘개표부정’ 언론이 보도 안하는 이유]란 제목의 방송을 했다.

지난 10월 19일 올린 ‘관훈나이트클럽 9회’ 방송에서는 앞서 13일 강동원 국회의원(새정치민주연합 남원, 순창)이 국회 대정부질문 때 거론했던 ‘개표조작의혹’과 관련한 주제를 다뤘다.

김용민 씨는 팟캐스트 방송을 통해 “언론인들이 이 문제(개표조작의혹)에 대해 잘 모르고 또 너무 태만하다”고 지적했다. 언론인들이 개표부정의혹에 대해 잘 모르면서도, 몇 가지 단면만을 갖고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에 대하여 ‘음모론자’로 매도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런 김용민 씨의 지적에 대해, 공동진행자인 민동기 전 미디어오늘 편집국장은, 자신도 편집국장으로 있으면서 이 개표부정에 관한 자료를 봤는데 어려웠다고 말했다. 또 기자들이 이런 문제에 대해 오래 매달릴 수도 없는 게 언론사 근무 여건이라고 말했다.

김용민 씨는 언론이 개표부정에 침묵하는 기류에 대해, 만일 언론이 나서 이 문제를 집중 취재해 “사실로 드러나면 정권의 정통성 흔들려 거버넌스(Governance)가 무너지는 게 두려운 것이 아니냐”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