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토지거래허가제

경기도민 60%, ‘토지거래허가제’ 시행 찬성, 외국인 부동산투기는 76%가 ‘심각하다’ 답해

경기도민 60%, ‘토지거래허가제’ 시행 찬성, 외국인 부동산투기는 76%가 ‘심각하다’ 답해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6명은 도의 ‘토지거래허가제’ 확대 시행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 13~14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0%는 도가 검토 중인 실거주 목적 외 투기용 부동산거래를 규제하는 ‘토지거래허가제’ 확대 시행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는 35%였다.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응답자의 68%는 ‘토지거래허가제’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다. 이 중 33%는 … 계속 읽기 경기도민 60%, ‘토지거래허가제’ 시행 찬성, 외국인 부동산투기는 76%가 ‘심각하다’ 답해

이재명 지사, 야당이 공산주의라며 비판하는 ‘토지거래허가제’는 박정희 대통령 제3공화국 때 법에 명시

이재명 지사, 야당이 공산주의라며 비판하는 ‘토지거래허가제’는 박정희 대통령 제3공화국 때 법에 명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야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정부 부동산 정책을 두고 '위헌' 또는 '마르크스와 공산주의'라며 비판하는 것에 대해 반박하는 글을 SNS(사회관계망 서비스)에 올렸다. 이 지사는 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동산 문제 해결에는 여·야가 없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는데, 이 글에서 야당이 지금 비판하는 토지거래허가제는 1970년대부터 여·야가 함께 추진해 온 핵심 부동산대책으로, 토지거래허가제가 법에 명시된 것은 박정희 대통령의 … 계속 읽기 이재명 지사, 야당이 공산주의라며 비판하는 ‘토지거래허가제’는 박정희 대통령 제3공화국 때 법에 명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