굶다 계란 훔쳐 구속, 출소 앞둔 ‘코로나 장발장 A씨’ 경기도 주거·의료·생계 지원 받는다

Posted by

일주일 넘게 굶다 계란을 훔쳐 수감된 일명 ‘코로나 장발장’ 40대 A 씨가 오는 28일 출소 후 경기도로부터 주거와 의료, 생계지원을 받게 됐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해당 시와 함께 지난 17일 수원구치소에서 A 씨를 면회하고 A 씨가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과 교통사고 후유증 등을 겪고 있음에도 의료 지원은 물론 거처할 곳과 마땅한 생계 수단도 없음을 확인하고 긴급 복지지원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A 씨는 주거 지원책으로 장기미사용 임대주택을 활용한 임시 주거공간과 주거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받고 출소 즉시 긴급 의료지원을 통해 병원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A 씨는 출소 후 해당 지역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기초생활급여 신청을 할 예정이다. 도는 A 씨가 기초생활급여 대상으로 결정되기 이전이라도 직권으로 긴급 생계급여 지급을 추진할 예정이어서 생계비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도는 A 씨의 의견에 따라 긴급복지 지원, 재활시설 연계 등 필요한 지원방안을 구체화해 안정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는 이재명 지사 지시에 따른 것으로 이 지사는 지난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코로나장발장은 지금도 감옥에’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A 씨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 지사는 당시 올린 글에서 이달 말이 A 씨의 구속만기인데 거처할 곳도 생계수단도 없어 추가 구속될 처지라는 기자의 연락이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이번 주 초에 구치소에 면회를 가 사정을 청취하고, 본인이 동의하면 조사와 심사를 거쳐 복지대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현재 A 씨의 사건을 계기로 도내 푸드마켓 3곳, 복지관 26곳, 노숙인 시설 7곳 등 ‘경기먹거리그냥드림코너’ 36곳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이 밖에 위기이웃 지원을 위한 기초생활 보장, 긴급복지지원, 통합사례관리 등을 시행 중이며, 도움을 원하는 사람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자세한 상담과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이프레스 bkest1@gmail.com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