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이번 설명절에도 민자터널 통행료 면제 안해

Posted by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지난해 추석에 이어 이번 설 연휴에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관내 문학・원적・만월 등 3개 민자 터널의 통행료를 유료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방문 자제 연장선에서 연휴 기간 민자 터널 통행량을 줄이기 위해 2017년 추석부터 면제해오던 명절 기간 민자 터널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정한 설 특별방역 기간(2.1.~14.) 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설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와 연계한 결정이다.

박남춘 시장은 “최근 환자 발생이 다소 감소하고는 있으나, 가족 간 전염의 비중도 여전히 높게 나타나는 추세로 연휴 가족과 친지 모임 등으로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이 높으며 통행료 유료화로 인해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하고 불요불급한 통행 억제와 요금소 등 터널 주변의 방역 활동을 강화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작년 추석처럼 이번 설 명절에도 만남보다는 마음이 함께하는 연휴가 되도록 모든 분이 합심해달라며 떨어진 가족 간에도 서로 건강을 위해 전화로 그리운 마음을 나누고 만남은 미뤄 달라”고 당부했다.

해당 기간 통행료 유료 전환에 따른 재정절감액은 市 전반적인 예산 상황을 검토하여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 등의 구체적인 활용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프레스 bkest1@gmail.com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