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상공인 68%는 경기지역화폐로 매출액 회복… 경기연구원 경기지역화폐 영향 분석

소상공인 67.6%는 경기지역화폐가 매출액 회복과 증가에 도움이 되었고, 70.8%는 지역 상권 활성화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해 경기지역화폐의 정책효과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로, 경기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경기지역화폐가 경기도 내 소비자 및 소상공인에 미친 영향 분석: 코로나 위기 대응을 중심으로」를 발간하고 경기지역화폐의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했다.

경기연구원은 2019년 1분기에서 2020년 3분기까지 소상공인 약 3,8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경기지역화폐 발행 시기를 기점으로 2019년 1분기는 사전조사, 그 이후는 사후조사의 의미가 있다.

조사 결과, ‘경기지역화폐가 소상공인 매출액 회복과 증가에 도움이 되었는가’라는 질문에 긍정적인 대답이 2020년 1분기 32.9%에서 2분기 67.6%로 두 배 이상 증가하여 경기지역화폐의 효과를 체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부정적인 응답은 23.9%에서 9.5%로 많이 감소했다.

‘경기지역화폐가 소상공인 지역 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었는가’라는 질문에도 긍정 답변이 2020년 1분기 38.5%에서 2020년 2분기 70.8%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는 매출액에 미치는 영향과 유사한 추이를 보이면서도 지역상권에 미치는 영향을 더 긍정적으로 평가한 결과다. 특히, 매출액 증가와 고용효과에서는 특정 업종에 국한되지 않고 대부분의 업종에서 효과를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2020년 7월부터 약 한 달간 소비자 3,200명을 대상으로 경기지역화폐에 대한 설문조사도 병행했다.

‘소비자 만족도’ 질문에 70.9%는 경기지역화폐 정책 전반에 대해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사용 혜택(56.4%), 가맹점 이용(53.6%), 구입 방식(53.2%) 등의 순으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효과’ 질문에는 매출증대 효과가 80.2%로 가장 높았으며, 소비자 편익 증대(78.6%), 지역 활성화 기여(71.8%), 고용효과(63.1%)가 뒤를 이었다.

정책발행 경기지역화폐 수령 이후 현금 및 카드, 일반발행 지역화폐를 이용한 추가소비율은 44.4%로 집계돼 경기지역화폐로 인한 소비진작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반면, 경기지역화폐가 현금으로 지급될 경우 저축(45.3%)하거나 지역 상권 이외에서 소비(53.7%)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99.0%에 달해, 경기지역화폐가 지역 내 위기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자영업 소상공인의 경제활동을 지원하는 데 기여했음을 증명한 셈이다.

유영성 경기연구원 기본소득연구단장은 “본 연구를 통해 경기지역화폐가 소상공인 매출 보전과 고용 창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음을 확인할 수 있었고, 특히 특정 업종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업종에서 두루 효과를 본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유영성 단장은 또한, “정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기존 소비 대체율을 낮추고, 소상공인 점포 이용의 지속성을 높이며, 추가소비율을 진작시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참고:

이프레스 bkest1@gmail.com



카테고리:경기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