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이 여당 압승으로 나오자 일부 보수 유튜버를 비롯해 야당 정치인들이 선거 부정 의혹을 제기한다. 하지만 기자가 직접 개표참관을 해 보았고,  일부가 제기하는 사전투표 부정이나 부정선거  의혹을 살펴보니 터무니없는 주장이 대부분이다.

이프레스 편집인은 모정당 추천 개표참관인으로  6시간 이상 인천 미추홀구 개표소에서 개표 참관을 했다.

4.15 총선 개표는 선관위가 미리 밝힌 개표 절차에 따라 순조롭게 진행됐다.

선관위 직원들은 넓은 개표소를 바쁘게 돌아다니며 개표사무원들이 하는 개표 상황을 관리했다. 개표참관인의 날카로운 이의제기에도 성실히 응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개표는 선관위 직원이 아닌 개표사무원 손에 의해 순조롭게 진행됐다.

각 지역 투표소에서 갖고 온 투표함은 참관인 입회하에 점검해 개함했고, 투표지 정리부와 투표지분류기 운영부, 심사집계부 육안 검사를 거쳐 위원검열 후 위원장이 공표했다.

이번 총선 결과가 여당 승리로 나오자 사전투표 부정 의혹 등 여러 의혹 제기가 있다. 하지만 개표 결과를 볼 때 사전투표 의혹 제기는 증거도 없는, 억지 주장에 불과하다.

먼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은 사전투표 후 관외투표지를 우체국 직원들이 택배차로 싣고가는 걸 문제 삼았다.

하지만 관외투표지를 바구니에 담아 우체국 택배차로 이송 장면은 선관위가 봉투에 든 관외사전투표지를 우체국 직원에게 인계한 다음 벌어진 장면이다.

선관위는 사전투표를 마친 뒤 투표참관인 입회하에 투표함을 열고 관외투표지를 정리해 우체국에 인계한다.

우체국 직원은 그 관외투표지를 해당 지역선관위로 보내기 위해 우편집중국으로 싣고가는 장면이다. 우체국까지 이송과정에 선관위 직원은 동행하지 않는다. 경찰관이 선관위에서 우체국까지 동행한다.

또 어떤 이는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면서, 관외사전투표 우편물 처리 과정을 봐야겠다며 카메라를 들이댄다. 우편물 처리 과정을 보여줄 수  없다고 설명하는 우체국 직원에게 별별 소리를 하면서 밀어붙인다.

우리나라는 통신비밀보호법이 있어 관련 법에 의하지 않고는 타인의 우편물을 검열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 통신비밀보호법 제3조(통신 및 대화비밀의 보호) ①) 그러니 관외투표지를 보자고 우체국까지 쫓아가는 행위는 업무방해의 소지도 있다.

4.15 총선 선거 부정 의혹을 제기하는 측은 사전투표 의혹을 주로 제기한다.  선관위가 보관하는 사전투표함에 손을 대거나 관외사전투표지를 우송하는 과정에서 바꿔치기할 우려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다.

선관위는 사전투표일 이후 개표일까지 3~4일간 사전투표함을 선관위에 보관하면서는 CCTV를 가동했다. 또한, 관외투표지는 여러 지역에서 특정 지역선관위로 수시로 배달되므로, 우송 도중에 바꿔치기할 수는 없다.

누군가 투표함을 열고 투표지를 투입할 수도 있다는 억지 주장을 펴기도 한다.

하지만 사전투표는 투표 종료 후 바로 투표수가 공개되므로, 이후 개표일에 전체 사전투표 개표수를 비교해보면 증감 여부가 금세 드러난다. 그런즉 사전투표지의 추가 투입 의혹도 터무니없다.

4.15 총선 사전투표일(10일. 11일) 직후 선관위가 공개한 인천 사전투표수는 인천 선거인 수 250만690 중 618.402표로,  24.73%였다.

기자가 참관했던 미추홀구 사전투표 개표현황은 미추홀구 선거인 수 18만7260명 중 관내외 사전투표수는 4만6342표로 나왔다. 24.75%다.

사전투표 직후 공개된 사전투표율과 사전투표 개표소에 나온 투표수가 거의 같다. 그러니 사전투표수 증감은 없었다고 봐야 옳다.

인천 미추홀구는 관외 관내 사전투표한 선거인 수보다 개표할 때 나온 투표지는 8장 적다. 이런 경우는 누군가 투표지를 받고 투표함이나 관외투표 봉투에 투표지를 넣지 않고 보낸 경우에 발생한다. 이점에 관해 선관위도 그렇게 대답한다.

공직선거를 치르면서 공명선거를 해야 함은 맞다. 선거 부정이 있으면 안 된다. 하지만 증거도 없이, 자신들이 지지하는 정당이 선거에서 패했다고 해서 부정선거 주장을 펴는 것도 옳지 못하다.

이프레스 bkest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