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흡연자’가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추가됨에 따라 대(對)시민 금연홍보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존 코로나19 고위험군은 임신부, 65세 이상 고령자, 당뇨병, 심부전, 만성 호흡기 질환자, 암 등 만성질환자였으나, 지난 4월 5일 방역 당국이 ‘흡연자’를 코로나19 고위험군에 추가함에 따라 흡연 확진자는 생활치료시설이 아닌 병원 입원치료 등에서 적극적 관리를 받고 있다.

중국의 연구사례에 의하면 흡연경력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에 걸려 악화할 위험이 14.3배 높고,  흡연자가 심각한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비흡연자와 비교해 1.4배 높으며, 중증 치료를 받거나 사망에 이를 확률은 2.4배 높아진다는 분석도 함께 발표했다.

이에 인천시는 4월 16일부터 5월 8일까지(15일간) 시민 이동이 많은 전철역 중심으로 흡연이 코로나19 등 건강에 미치는 폐해 및 금연하면 좋은 점을 알리기 위한 인천시 금연지킴이 활동을 추진·전개할 예정이다.

이각균 건강증진과장은 “국내 방역당국이 ‘흡연자’를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분류시킨 만큼 시민의 건강 보호 및 코로나19 예방 차원의 금연권고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판단에서 이번 흡연 예방 및 금연홍보를 계획하게 됐다”라며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아직까지 흡연 중인 인천 시민께서는 금연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다져 볼 것”을 권유하였다.

이프레스 bkest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