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최근 유럽 등 해외에서 들어온 입국자 중 공항검역소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는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이들에 대한 검역 및 격리관찰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22일(월)부터 시행된 정부의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 절차에 따라 공항에서 음성판정을 받거나 무증상 입국자(내국인, 장기체류 외국인)도 전원 14일간 자가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이에 인천시는 25(수)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자가 격리가 어려운 입국자를 기존에 인천시가 마련해두었던 임시격리시설인 인재개발원과 청소년수련관 두 곳에 입소시켜 안전하게 시설 격리 생활할 수 있도록 한다.  입소대상자는 주거환경이 열악하거나 가족 중 중증환자가 함께 거주하는 등의 경우이다.

이번 인천시의 조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입국자 확진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집으로 돌아간 무증상자에 대한 격리관찰을 강화하고 자가 격리가 어려운 경우 임시격리시설에서 생활하며 개별증상을 관리해 지역사회 전파 위험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라고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프레스 bkest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