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코로나-19 관련 신천지 활동 경기도에 신고하라고 요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관련해 신천지 예배당을 폐쇄하고, 경기도 내 신천지 활동에 대해서 즉시 경기도에 신고하라고 요구했다.

이 지사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천지 신자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며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신천지 신자가 활동한 장소를 파악하고, 신속한 방역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천지 교단에 “모든 신천지 예배당을 즉시 폐쇄하고 집회와 봉사활동을 중단함은 물론, 경기도 내 예배당과 활동 등을 도에 신고하라”고 요구했다.

그리고 “대구 집회에 참석한 신천지 교인들도 즉시 해당 지역 보건소에 참석 사실을 신고하고 자가격리 등 능동적 대처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자발적 참여가 지역사회 감염확산 여부를 좌우할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주위에 신천지 활동과 관련한 정보가 있으면 031-120으로 연락 달라”고 했고 “지역감염이 확산하지 않도록 꼼꼼한 관리와 대응을 지속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신천지 신자들이 활동한 장소를 모조리 파악하고 신속한 방역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현황(2.20. 16시 기준) 확진환자는 104명이고, 의사환자는 13,098명에 이른다.

이프레스 bkest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