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이프레스 홈페이지를 개선하던 중 이전 기사가 일부 삭제되었습니다.

현재 복구를 위해 알아보고 있으나 쉽지 않습니다.

앞으로 좀 더 나은 이프레스 홈페이지를 만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19.09.22

이프레스 편집인

bkest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