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식] 여름철, 몸에 좋은 소금이 어떤 것인지 알고, 많이 먹자

7월 초순인데 벌써 폭염이 계속된다. 무더운 여름날 자칫하면 사람이 더위 때문에 무기력해지기 쉽다. 사람이 무기력해지는 원인 중 하나가 몸 안에 염분(鹽分)이 부족할 때이다.

그런데 TV에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소금을 많이 섭취하고 있다면서 소금 섭취를 줄여야 한다고 떠들어 대고 있다. 왜 그런가? 이는 우리나라 의사들은 대부분 미국서 공부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는 소금을 산에서 캐서 바다에 녹여 식용에 사용한다. 이를 일명 암염(巖鹽), 혹은 하얀 소금, 수입 소금이라 하는데, 이는 염화나트륨 덩어리이다. 암염, 혹 수입 소금으로 김장을 하면 김장에 신맛이 나서 먹을 수 없다. 아이들의 과자에는 대부분이 암염(巖鹽)을 사용한다.

의사들은  ‘설탕을 멀리하라’는 말은 없고 ‘소금을 멀리하라’고 떠들어대는 어리석음을 범하고 있다. 왜냐하면 미국 의사들이 암염(巖鹽)을 연구하고 인체에 실험해 본 결과 암염의 결과로 고혈압을 비롯한 각종 질병을 유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한국 서해안에서 만든 천일염은 암염과 전혀 성질이 다른 소금이다.

천일염은 서해안 바닷물을 갯벌에 가두어서 태양열에 증발시켜 만든 소금으로 수용성 칼슘을 비롯한 각종 미네랄이 풍부하다. 천일염(天日鹽) 멸치나 우유보다 훨씬 칼슘이 높을 뿐 아니라 체내 흡수가 쉬워 뼈와 치아 형성에 큰 도움을 준다.

소금은 좋은 것이라고 하는 것은 바닷물을 갯벌에서 햇빛에 말린 천일염(天日鹽)을 말한다. 그러나 최근 기계염(機械鹽), 암염(巖鹽), 재제조염(천일염 20% 수입 소금 80% 가열해서 만든 소금)을 모두 소금으로 인식하는 바람에 소금을 나쁜 것이라 말한다.

소금이 왜 좋은가?

첫째 소금은 인체 생명의 방부제이다. 지금 우리의 몸이 병들어가고 있다. 왜 우리 몸이 썩어가고 있는가? 우선 오백 식품(五白食品: 흰쌀, 흰 밀가루, 흰 설탕, 흰 조미료, 하얀 수입 소금) 섭취와 지방과 설탕의 과다섭취 때문이다.

설탕 섭취는 주로 아이스크림, 케이크, 청량음료, 과자, 초콜릿, 카스텔라, 프라이드치킨, 커피 등으로 섭취한다. 설탕의 과다섭취가 피를 탁하게 한다.

가정에서 합성조미료를 싫어하면서 설탕은 좋아한다. 사실 합성조미료보다 더 무서운 것이 바로 흰 설탕이다. 설탕은 장(腸)에 거주하는 건강한 박테리아를 박멸하고 비타민 흡수 능력을 저하하고 나아가 피를 탁하게 하여 몸을 병들게 한다. 하지만 설탕 과다 섭취에 대한 경고를 들어본 적이 없다.

그러면 몸을 병들게 하는 설탕을 이기는 것이 무엇인가? 설탕(糖)을 이기는 것이 바로 소금(鹽)이다. 물론 이때의 소금은 천일염을 말한다. 천일염 중에서 갯벌에서 생산한, 간수가 빠진 오래된 소금이 좋다.

둘째; 소금은 제독(除毒) 작용과 소염작용이 뛰어나다. 지금 우리가 먹는 음식은 대부분이 농약 잔류 성분이 많다. 수입 밀가루와 수입 옥수수는 배를 실어서 한 달 이상을 운송하므로 농약을 엄청나게 뿌린다.

우리가 먹는 수입 밀로 만든 모든 라면, 국수, 과자, 케이크, 등은 농약의 잔류성분이 많다. 잔류 농약은 인체에 질병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인체에는 각종 암이 있지만 유독 암이 발생하지 않는 곳이 한 군데 있다.

그것이 어디인가? 바로 심장(心臟)이다. 심장(心臟)은 인체의 장기 중에 염도(鹽度)가 가장 높기 때문에 암(癌)이 발생할 수 없다. 이것이 바로 소금이 제독(除毒) 작용을 한다는 것이다. 바다에 사는 물고기에는 암(癌)이 없다.

농약과 항생제를 제독(除毒)해 줄 수 있는 것이 바로 현미와 소금이다.

소금이 없으면 부스럼이 생긴다는 말이 있다. 맞는 말이다. 부스럼에도 소금을 물에 끓여서 바르면 좋다. 소금물로 하는 온천이 인기가 있는 것이 이 때문이다.

지금 우리 몸은 비염, 기관지염, 피부염, 맹장염, 위염, 장염, 중이염, 관절염, 요도염, 질염 등의 병이 만연하고 있다. 우리의 핏속에 소금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소금이 부족해서 소염작용과 제독작용을 제대로 해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소금은 독(毒)을 제독하는 제독(除毒)작용과 염증을 없애주는 소염작용을 한다. 그러므로 특히 소금은 아토피나 알레르기나 각종 염증에 뛰어난 효과가 있다.

셋째 소금은 위장병에 특별한 효능이 있다. 옛사람들은 먼 길을 떠날 때 반드시 소금을 갖고 갔다.

왜냐하면 먼 여행길에 구토와 설사를 비롯한 위장병 심한 배앓이가 생기면 소금을 먹었다. 조상들은 위염이나 위궤양 같은 위장병도 염분이 부족해서 생긴 것으로 생각했다.
위액은 소금물이다. 위에 염도(鹽度)가 부족하면 위액이 혈액 속의 염분(鹽分)을 빼앗아 오기 때문에 자꾸 위벽이 헐게 된다고 한다.

넷째 소금은 노폐물을 배설시키므로 만성 변비(便秘)에 탁월한 효과를 가지고 있다. 변비(便秘)는 섬유질을 먹지 않고 기름진 것과 단것만 먹으므로 배설기관이 막혀서 소통되지 않는 것이다.

변비(便秘)를 고치려면 소금을 진하게 타서 마시면 변(便)을 시원하게 볼 수 있다고 한다.

무더운 여름철 반찬에 소금을 간간하게 해서 먹는 것이 건강의 비결이다. 우리 교회 95세 된 권사님은 지금도 정정하여, 소일삼아 밭에 일도 하신다. 권사님의 음식은 너무 짜다 할 정도로 반찬이 간간하다. 여름철 건강을 위해 소금을 적당히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좋다고 생각한다.

이 내용은 김후용 객원기자의 개인 블로그에도 실렸습니다.  블로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