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1번 어뢰, 폭발했다고 볼 수 없는 증거 3 ‘볼트와 너트’

Posted by

천안함 1번 어뢰, ‘볼트와 너트’

천안함은 2010년 3월 26일에 백령도 앞바다에서 침몰했다. 이명박정권 국방부 조사단은 2010년 5월 15일 대평11호가 쌍끌이 어망으로 어뢰 파편을 건져 올렸다고 했다. 그리고 그 1번 어뢰를 천안함을 폭침시킨 ‘결정적 증거물’이라며 국방부 국방부조사본부(CIC)에서 공개했다.

블로거 가을밤은 그 천안함 1번 어뢰를 정밀 촬영해 ‘어느 포토구라퍼 사진첩’에 올렸다.

1번 어뢰 사진을 살펴보면 어뢰 추진체 부분에 ‘볼트와 너트’가 보인다. 볼트 부분에는 망치 자국으로 보이는 찌그러진 모습도 보이나, 볼트 상태는 깨끗하다. 볼트는 추진체에 용접해 붙인 듯 용접흔이 보인다.

국방부는 천안함 1번 어뢰가 360kg 정도 TNT가 폭발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 정도 폭발은 일어났을 거로 가정해야 천안함을 두세 동강으로 부술 수 있겠다고 추정하는 모양이다.

잠수함에서 쓴 어뢰라면 그 자체로 폭탄의 탄두와 같다. 폭탄이 터지면 폭탄에 사용된 쇠는 엄청난 충격파로 부서져 파편으로 돼 사방으로 튈 것이라는 건 상식적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아래 사진은 2차 대전대 일본군이 진주만에 투하한 폭탄의 파편이다. 이처럼 폭탄에 사용된 철은 날카로운 파편이 돼 사방으로 흩어진다.

H0071-L104885107

그런데 어마어마한 TNT가 폭발했다고 하는 천안함 1번 어뢰 철 부분은 비교적 양호한 상태다. 추진체에 용접으로 붙인 볼트도 휘거나 찌그러지지 않은 상태로, 너트도 남아있다. 그 볼트에 너트로 조여놓은 어뢰 파편 부분만 사라지고 없다. 어뢰가 폭발했다면 가능하지 않은 현상이다.

더욱 말이 안 되는 부분은 볼트를 용접해 추진체에 붙여 놓았는데, 그 용접 부위 손상도 없다는 점이다. 엄청난 폭발로 너트로 묶어놓은 부분이 부서져 사라졌다면 당연히 볼트 용접 부위는 떨어지거나 변형이 일어나야 한다.

천안함 1번 어뢰를 쌍끌이 어망으로 건져 올렸다는 소설 같은 이야기와 볼트 너트만 남겨놓고 사라진 어뢰 파편 부분에 대해 당시 이명박 정권 국방부는 충분히 해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천안함 1번 어뢰가 폭발해 천안함을 침몰시켰다는 정부 발표는 거짓으로 알게 된다.

CA04wboVEAAU0rd

DSC_0125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