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신부의 풀스윙 폭행…. 군사폭력 잔재, 반민주적인 가톨릭 사제 조직

Posted by

주먹으로 폭력을 휘두르는 천주교 신부에 관한 이야기를 들었다. 최근 천주교에서 운영하는 모 기관의 신부가 그의 비리가 세상에 드러나자 그 수하였던 사람을 불러 폭행했다고 한다.

그 신부는 그가 일하던 기관의 정문에서, 밤 10시경에 피해자에게 풀스윙으로 주먹을 날려 때렸다고 한다. 신부의 이런 폭행 장면을 근처에서 지켜본 사람이 있었다.

여기에 그 폭력을 행사한 신부가 누구인지 또 맞은 사람이 누구인지는 밝히지는 않겠다.

폭력은 친고죄는 아니지만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한다고 해서 우리나라는 맞은 사람이 처벌을 원치 않으면 기소가 안 되는 나라다. 그러니 주먹을 휘두르는 신부를 봤다는 정도의 이야기만 한다.

몇 년 전에 ‘천주교 신학생들이 4학년이 되는 해 선배 신부들한테 몽둥이 타작을 당한다’라는 충격적인 소리를 듣고 기사를 취재해 ‘가톨릭프레스’에 실었다.

천주교 신학교 신학생이 몽둥이세례를 받다니? 그 소리를 처음 듣고 믿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취재 과정에서 들은 신학생 매타작은 천주교 내에서는 쉬쉬하고 있었지만, 오랜 세월 전통 비슷하게 계속되고 있어 기사를 썼다.

물론 그런 몽둥이세례가 지금은 거의 없어지고 또 정도의 차이가 있어 전국 모든 신학교를 일반화할 수는 없다.  그런 ‘성타식’이 지금은 사라졌다고 한다면 다행스러운 일이다. 내가 신학행 몇몇 허리를 몽둥이에서 지켜줬고, 6개월 이상 지속하던 시퍼런 멍 자국에서 해방되도록 해 준 셈이다.

천주교 신부는 왜 주먹을 휘두를까?

듣기로 천주교 신부의 위계질서는 거의 군대와 같다고 한다. 선배 후배 구분이 확실하고, 위에 찍히면 그 사제는 그 교구에서 거의 끝난다고 느낀다. 그래서 위에 복종, ‘순종’하는 게 자연스럽게 채득하는 삶을 산다.

위 신부가 때리면 찍소리 못하고 맞는 게 순종이다. 감히 위에 대들지 말라고 신학생 때, 첫 신부의 복장인 수단을 입게 되는 4학년 때 호된 매질을 당한다. 말이야 수단을 입음으로써 세상의 악습을 씻고 보호받는 성직을 상징한다고 한다.

그런데 그런 수단을 입을 때는 선배 신부들한테 수단 뒤를 들고 엉덩이를 대 줘야 한다. 그리고 선배 신부들한테 맞는다. 한마디로 수단을 입었다고 해서 선배 신부들한테 까불지 말라는 뜻 아닌가? 이런 매타작을 12월부터 1월까지, 교구 지구별 수십 명의 신부들을 찾아다니며 겨우내 벌인다고 한다.

선배 신부들은 그렇게 풀스윙으로 신학생을 때리고 돈 얼마를 건넨다. 일종의 동료로 받아들이는 의미 같다. 깡패 조직의 신고식과도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신학생이 되기 전, 성당 복사를 하면서도 군대식으로 다룬다. 신학생이 되고서는 맞는다. 그렇게 선배한테 맞으면서 된 신부가 주먹을 휘두르는 일? 아무것도 이닌 거겠다. 천주교 신부들은 겉으로는 얼마나 좋은 소리를 하나. 하지만 그 내면을 조금이라도 걷어내고 보면 폭력적인 근성이 있나 보다.

이렇게 아랫사람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신부는 위에 대해서는 찍소리 못한다.

천주교는 교구 차원으로 묶여있다. 그 교구의 최고위직이 주교인데, 이 주교가 어떤 짓을 벌여도 신부들은 감히 대들지 못한다. 잘못된 걸 바로잡으라는 소리를 하지 못하고 입을 닫는다. 군대 생각하면 된다. 사단장이 다 해 먹는다고 해도 말단 소위가 뭔 소리를 할 수 있으랴.

그러면서 천주교회는 외부를 향해 ‘민주주의를 하라’라고 말한다. 천주교회 조직은 전두환 독재보다 더 비민주적이면서 외부에는 민주주의 인권을 말한다. 가증스러운 위선의 탈을 벗어야 한다.

성타식에 관한 기사로 인해 신학생 몽둥이찜질이 잘못된 것을 알고, 그런 일이 사라지는 계기가 되었다면 이 글로써 천주교회 사제들도 좀 민주적인 의사 표현이 되는 시스템으로 바뀌길 바란다. 그래야 젊은 사제들이 질식하지 않지!

가톨릭프레스 기사 바로가기

성타(聖打)..가톨릭 신학생에 몽둥이질 웬 말인가

광고

One comment

  1. 민주주의 외치는 신부들 하고 비민주적인 신부들 하고는 분리돼 있읗 겁니다.
    한국기독교장로회라는 교단이 진보적인 교단이지만 거기서 진보적 목회하는 목사들은 5%도 안됩니다. 진보적 목회하는 분들만 너출돼서 그렇죠.
    결론적으로 대체로 민주주의를 주장하는 사제들은 비폭력적닐 겁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