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때 정보기관, 선거 개표조작 프로그램 운용 의혹 

Posted by

이명박 정부의 군(軍)과 국정원이 스마트폰 도청장치와 선거 개표조작 프로그램이 있었다는 제보가 2013년 당시 민주당에 들어온 사실이 드러났다.

인터넷 경제 매체 스카이데일리는 군 지휘계통 출신의 한 인사가 2013년 이명박 정부의 정보기관이 댓글 공작을 위한 군 사이버 부대의 군무원 대거 증원, 선거 개표조작 프로그램 보유, 스마트폰 자체 도청 프로그램 보유한 사실에 대해 제보한 바 있음을 이 제보를 입수한 정치권 한 고위 인사의 말을 인용해 14일 보도하였다.

민주당에서는 제보자가 제보한 내용을 알 수 있는 지휘 체계에 있었던 인사인 만큼 신빙성이 높다는 판단에 사실 파악에 나섰으나 군과 국정원이 자료를 내놓지 않아 확인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 내용 중에 군 사이버 부대의 군무원 대거 증원과 정보기관의 스마트폰 자체 도청 프로그램 보유 여부는 이미 일부 사실이 확인돼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나머지 한 가지 정보기관의 ‘선거 개표조작 프로그램’ 보유는 지금까지 거론된 바 없다.

스카이데일리의 보도에 따르면 이 선거 개표조작 프로그램은 “실행과정에서 누구도 알아챌 수 없을 정도의 정교한 프로그램이며 해킹도 불가능한 프로그램”이다.

해당 기사를 쓴 김진강 기자는 “최초로 제보받은 당사자를 만나 직접 확인해 쓴 기사이며, 해당 제보자가 누군지도 대강은 안다”고 밝혔다. 이명박 정부가 댓글 부대 운영을 넘어 총선과 대선 등에 선거 개표조작 프로그램까지 사용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향후 큰 파장이 예상된다.

한편 국민일보 2007년 12월 25일 자, “급박했던 11월 초, 이명박 대선 캠프 내부에선 무슨 일이 있었나?”라는 기사는 이명박 캠프가 전자개표기 부정 방지책을 보고서로 만들어 회의에서 주요 의제로 논의하였음을 보도하였다. 이어 ‘전자 개표기에 대한 조작, 운영상 부정행위 방지 대책’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는 “부정이 생길 수 있는 이유, 부정 운영방지를 위한 활동 체계 구축, 감시단 구성과 활동의 기대 효과 등으로 구성돼 있다”고 전했다.

이는 MB 대선 캠프가 선거 개표조작이 가능함을 인식하고 일찍부터 준비하였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 이명박 정부 정보기관의 선거 개표조작 프로그램 운영 의혹과 관련 주목된다.

정병진 기자 / naz77@hanmail.ne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