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 출입기자 소속 언론사에 사과와 재발방지 요구

Posted by

이재명

23일 이재명 성남시장은 그의 SNS 페이스북에  “<경인일보에 김규식기자에 대한 사과와 문책, 재발방지책을 공식적으로 요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시장의 글은 지난 21일 경인일보 김규식 기자가 그의 페이스북에 쓴 “성남시에 특정 정치인의 지지율을 SNS를 이용해 올리는 사이버전사단이 운영되고 있다는 설이 나돌고 있다는데…사실일까 아닐까?…이미 정보기관, 검찰이 냄새를 맡았다는데…ㄱㅈ!ㅆㅂㄴㅁㅅㅆ!”라는 글을 반박하며 쓴 내용이다.

이 시장은 경인일보 김규식 기자가  ‘사이버전사단’, ‘검찰과 정보기관도 내사중’ 이라는 황당한 음해성 허위사실을 ‘설’ 또는 ‘카더라’를 이용하여 유포하고, 100만 시민을 대표하는 시장에게 차마 글로 옮기기 민망한 폭언을 했다며, 터무니없는 음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규식 기자가 쓴 글이 문제가 되자 한발 더 나아가 그의 주장이 사실임을 전제로 “취재보도하겠다”는 공언을 반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규식 기자는 “일부 인터넷매체 기자와 정치 공원들도 한몫을 하고 있다는데…제보 많이 주시지요”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현재 김규식 기자의 페이스북 글은 본인이 삭제했는지 보이지 않는다.

경인일보 기자가 쓴 글에 대해 이재명 시장은, “경인일보 소속 직원인 김규식 기자가 기자의 직위와 권한을 남용하여 저지른 이번의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와 폭언에 대해 회사(경인일보) 차원에서 사과하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지는 것이 옳다”며, 이번 사태가 합리적으로 해결되지 않음으로서 벌어질 모든 사태의 책임은 귀사 소속 간부 직원인 김규식 기자와 이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귀사에 기인함을 양지하시고 조속한 조치를 바란다”고 썼다.

성남시 출입기자가 “성남시에서 ‘사이버전사단’이 운영되고 있다는 설”을 흘리자 해당 지자체 시장이 그 내용은 음해성 허위사실이라며, 해당 기자 뿐 아니라 그 기자를 파견한 언론사에게 사과와 재발방지를 공식적으로 요구함에 따라 어떤 결론이 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11742827_923165617725526_2686545671766087405_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