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자들에게 선관위는 꿀발린 출입처?

2012년 대선 전,  중앙선관위가 기자들과 쓴 비용 명세서를 입수했다.

16일 정병진목사(18대 개표부정을 고발한다. 저자)가 선관위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입수해 공개한 자료를 보면 2012년 10월부터 대선 후인 12월까지 선관위가 기자들과 쓴 비용 명세가 있다.

정병진목사는 이 자료를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선관위로부터 이런 접대를 받는 기자들이 선관위에 비판적인 기사를 쓸수 있겠는가”라는 의견을 달았다.

2012년 10월 말쯤부터 12월까지 선관위가 기자들을 접대한 비용 합계는 2천만원이 넘는다.

image

image

이완규 기자

광고

3 Replies to “기자들에게 선관위는 꿀발린 출입처?”

댓글 남기기